로그인  회원가입

한국 공개소프트웨어 국제 경쟁력 매년 하락
최준원  (Homepage) 2018-10-15 14:36:05, 조회 : 664, 추천 : 115

송희경 의원 "해외 성장세에 못 미쳐"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한국의 공개소프트웨어의 경쟁력이 답보 상태에 빠져있어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공개소프트웨어는 소프트웨어의 내용을 프로그래밍 언어로 나타낸 '소스코드'를 공개하여 누구나 개량·재배포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이다. 공개소프트웨어를 통해 여러 사람이 소스코드를 공유함으로써 소프트웨어를 누구나 활용하는 동시에 함께 개선할 수 있는 것이다.

15일 자유한국당 송희경 의원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국내 공개소프트웨어의 전문인력·커뮤니티·글로벌프로젝트 등, 공개소프트웨어 경쟁력의 핵심요소의 성장세가 세계적인 성장속도에 뒤처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에 따르면 모든 지표가 해가 바뀌면서 양적으로 증가하고 있지만, 국내 개발자의 국외 대비 비중은 2015년 0.08%에서 2017년 0.05%로 줄었다.

최고급 기술자수는 2015년 2.9%에서 2017년 1.9%로, 글로벌 프로젝트 수는 2015년 1.3%에서 2017년 1.25%로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개소프트웨어의 저작권 분쟁 가능성을 선제적으로 막기 위한 오픈소스 라이선스에 대한 지원체계 마련도 시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해 기준 NIPA는 118건의 공개SW라이선스를 검증했다. 검증을 의뢰한 기업의 약 30%는 공개SW관련라이선스를 위반한 것으로 드러났다. 공개소프트웨어를 활용하는 10개 중 3개의 기업은 저작권 분쟁에 휘말릴 가능성이 매우 높은 셈이다.

송 의원은 "AI,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융합기술에서의 공개소프트웨어 활용가치는 지속적으로 커질 전망"이라면서 "그럼에도 우리나라는 공개SW기업의 영세성과 공개SW 개발자가 부족하여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 공개소프트웨어의 경쟁력 강화는 물론, 향후 예상되는 저작권문제에 선제적으로 대응 할 수 있는 NIPA 차원의 지원 강화 대책 마련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답글달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